92 rue Saint-Denis, 75001 Paris

Accueil > Welcome-Bienvenidos-Willkommen > 환영

환영

셍 드니(Saint Denis : 디오니시오 성인) 거리는 파리의 첫 주교였던 셍 드니 성인의무덤이 있는 셍 드니 수도원으로 향하는 긴 순례 길이었습니다. 이 길은 왕들이 대관식(주로 노트르담 대성당에서 행해짐) 이후 파리 입성의 성대한 왕의 행렬을 위한 길이였고 또한 셍 드니 수도원으로 향하는 프랑스 왕들의 운구 행렬이 지나가는 길이었습니다.

셍 루 – 셍 질 성당 (L’Église Saint-Leu- Saint-Gilles)

84번지에서 92번지 사이에는, 1120년에는 시떼 섬에서 온 수도사들이 살던 셍 마글로와(Saint-Magloire) 수도원이 있었습니다. 12세기부터 구역의 신자들을 위한 셍 질(Saint-Gilles) 성당(경당)이 수도원에 있었는데 질 성인(Saint-Gilles : 축일 9월1일)은 프로방스 지방의 은수자였고 민중들에게 많은 추앙을 받았던 성인입니다.
13세기인 1235년에는 질 성인(Saint-Gilles)에 봉헌된 독립된 수도원 교회를 건설하기로 하였는데, 축일이 9월 1일로 같은 상스(Sens)지방의 주교였던 루푸스 성인(Saint-Leu =Saint-Loup)의 이름이 더해졌습니다.
1320년경에 새로운 교회를 짓기 시작하였는데. 돌을 규칙적으로 다듬어 만든 두 궁륭들로 된 구역은 옛 제단이 있었던 곳임을 보여주고 다른 궁륭들로 된 구역은 건물의 천장 골조가 그대로 드러나는 구조로 되어있습니다. 1611년에는 지금의 제단이 만들어졌고 19세기에 새롭게 장식되었습니다.
1727년에 성당의 측랑(측면 회랑)이 정비되었습니다. 돌로 만들어진 다른 두 개를 모델로 해서, 맨 앞 4개의 궁륭들의 구역은 석회로 마감된 궁륭들로 만들어졌습니다.
1857년 세바스토폴(Sébastopol)대로가 뚫릴 때, 성당의 후미(후진) 부분을 제거하였고, 제단 주위의 회랑 및 측면 경당들의 재건과 트루앙드리(Truanderie) 대로로 나있는 부속 건물들의 건축과 제단의 장식과 성당 입구의 세부적 공사를 건축가 발타흐(Baltard)에 위임하였습니다.
1820년부터 셍 루(Saint-Leu)성당은 성묘기사단의 참사회의와 회합의 장소로 지금까지 사용되고 있고 예루살렘 성지를 위한 기도를 하고 있는 장소로 사용되고 있습니다. 그들 덕분에 에뻬네이(Epernay) 근처의 오빌리에(Hauvilliers) 수도원에 모셔졌던 성녀 헬레나의 유해를 셍 루 성당으로 옮겨와 지하경당에 모셨습니다. 동방정교회 수사들은 매주 금요일마다 이 유해를 경배하러 방문합니다.

파리의 중심에 위치한 큰 시장이었던 레할(les Halles)이 사라지면서, 이 지역은 급격히 변모하였습니다. 파리 교구는 포름 데 할(Forum des Halles)과 퐁피두(Pompidou)센터 사이의 신자 현황을 갱신하고자 하였습니다.

1975년부터, 이 본당에는 신실한 교우 공동체의 회합이 있는데, 신자들 중에는 이 구역의 신자들뿐만 아니라 파리 곳곳에서 그리고 파리 근교의 신자들도 있습니다. 모든 신자들은 전례를 통하여 기도와 형제적 친교 안에서 구역 주민들과 방문객을 맞아 들이고 그들의 요청에 응답하고자 힘쓰고 있습니다. 본 성당의 공동체 구성원들 모두는 사람들 안에 계신 하느님을 맞아들이고 그 분의 현존을 몸소 체험하고 드러내려고 노력합니다. 2011년 5월부터 파리 교구는 셍 드니 거리를 가운데 중심으로 한 이 새로운 구역의 본당으로 셍 루(Saint-Leu) 성당을 지정하였고 셍 드니 거리의 성당으로 셍 루- 셍 질(Saint-Leu- Saint-Gilles)이라는 이름을 부여하였습니다.